2025 APEC 경주 유치 100만인 서명운동 홍보단 파견

도내 21개 시군과 손을 잡고 100만인 서명운동을 전개

3-1. 2025 APEC 경주 유치 100만인 서명운동 홍보단 파견3-2. 2025 APEC 경주 유치 100만인 서명운동 홍보단 파견3-3. 2025 APEC 경주 유치 100만인 서명운동 홍보단 파견

경북도와 경주시가 오는 202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를 위해 도내 21개 시군과 손을 잡고 100만인 서명운동을 전개한다.

경주시는 오는 22일까지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 홍보 및 100만 서명운동 확산을 위해 김성학 부시장을 단장으로 유치 홍보단을 편성해 21개 시군을 직접 방문해 유치 홍보전에 나섰다.

첫 출발로 도시재생사업본부와 산하 간부공무원들이 지난 12일 영천시와 칠곡군을 방문했으며, 13일에는 농업기술센터에서 영양군과 청송군을 방문했다.

실국별 유치 홍보단은 시군 부단체장과 면담을 통해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의 당위성을 홍보하는 한편 전 국민적 유치 분위기 확산을 위한 100만 서명운동에 각 시군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도내 시군 부단체장들은 APEC 정상회의와 같은 대규모 행사는 경북이 주도하는 지방지대 균형발전 실현의 일대 전환점이 될 것으로, 2025 APEC 정상회의가 반드시 경주에 유치될 수 있도록 동참하겠다고 전했다.

김성학 부시장은 “유치 의사를 피력한 도시 가운데 유일한 기초자치단체인 만큼 경쟁하는 다른 광역 지자체와의 동등한 기회를 가지지 위해서라도 경북도와 도내 시군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한 실정이다”이라며,

“정상회의가 경주에서 열린다면 그 혜택이 경북도 전체로 확산되어 돌아갈 것은 자명한 일로 100만 서명운동을 비롯한 유치활동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오는 11월까지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를 위한 100만 서명운동을 통해 경주 유치의 당위성을 알리고 대국민 인지도 향상을 위해 대대적인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구효관 기자

포토뉴스

더보기